"아, BAD민턴!"...여자복식 '져주기 재앙' 왜?
2012-08-02 04:46 (한국시간)
MBC 캡처
런던올림픽 배드민턴에서 고의 패배를 시도한 이유로 8강 진출팀 4개조 8명이 무더기 실격 처리됐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은 1일(현지시각) 런던 웸블리 아레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포츠 정신을 훼손한 중국(2명). 한국(4명), 인도네시아(2명)의 여자복식 선수 8명을 전원 실격시켰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이날 오후 열릴 8강전을 앞두고 있었다.

BWF는 4개조 선수들이 전날 열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유리한 대진을 받기 위해 일부러 서브를 잘못 넣는 등 무성의한 경기를 펼쳤다고 설명했다.

대한배드민턴협회와 대표팀은 "중국이 먼저 시도한 것"이라며 이의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중국-한국, 한국-인도네시아 사이에 벌어진 '고의 패배' 파문은 런던올림픽 최악의 승부조작 스캔들로 비화될 전망이다.

BWF의 결정으로 여자복식 조별리그 A조 1위로 8강에 오른 정경은(KGC 인삼공사)-김하나(삼성전기) 조와 C조 1위를 차지한 하정은(대교눈높이)-김민정(전북은행) 조가 실격처리됐다.

또 중국은 세계랭킹 1위인 왕샤올리-위양 조가, 인도네시아는 세계랭킹 12위인 그레이시아 폴리-메일리아나 자우하리 조가 각각 실격처리 됐다.


이번 '고의 패배' 파문은 중국 여자복식조가 준결승에서 자국선수끼리 맞붙지 않게 하려는 '꼼수'에서 불거졌다.

지난달 31일 벌어진 여자복식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왕샤올리-위양 조는 세계랭킹 8위인 정경은-김하나 조를 상대로 일부러 서브를 잘못 넣어 점수를 잃는 등 성의없는 경기로 0-2(14-21 11-21) 완패를 자초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정-김 조에 앞서는 왕-위 조가 일부러 져주는 경기를 하자 성한국 대표팀 감독은 심판에게 항의했고, 심판장이 직접 코트로 들어와 양팀 선수에게 경고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하지만 왕-위 조는 계속 엉터리로 경기했고, 한국에 패해 A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중국이 한국에 ‘작전상 패배’를 자초한 한 것은 왕-위 조가 A조 1위로 8강에 오르면 D조 2위로 8강에 진출한 자국의 세계랭킹 2위 텐칭-자오웬레이 조와 준결승에서 만날 수 있기에 이를 피하기 위해서다.

한국 대표팀도 중국의 의도에 말려들지 않으려고 ‘따라하기’로 대응했다.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 나선 하정은-김민정 조가 8강에서 중국을 피하기 위해 그레이시아 폴리-메일리아나 자우하리(인도네시아) 조와의 경기에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

하-김 조가 2위가 되면 8강에서 정경은-김하나 조와 만나지만 한국 선수끼리 8강을 벌이면 최소 1팀은 준결승에 오를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인도네시아 역시 중국과의 8강 대결을 피하려고 지려는 경기를 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모두 승리 의지 없이 경기를 펼쳤고, 1세트가 끝난 뒤 심판이 양팀 선수들에게 블랙카드(실격) 경고를 했다. 경기는. 하정은-김민정 조가 2대1(18-21 21-12 21-14)로 이겼다.

이번 실격 사태는 중국의 꼼수에 한국도 꼼수로 대응한 것이 원인이다.

한국은 여자복식 2개조가 모두 실격해 메달의 기회를 놓쳤지만 중국은 세계랭킹 2위인 톈칭-자윈레이 조가 살아남아 결과적으로 중국만 이득을 보게 됐다.

BWF는 이번 런던올림픽부터 예선에서 경기의 긴장감을 높이겠다는 의도에서 조별리그 방식을 도입했다. 조별리그 방식은 그동안 올림픽을 제외한 국제대회에서 적용됐다.

하지만 조별리그 방식은 강팀을 맞붙는 불리한 대진을 피하기 위한 '순위 조절'이 가능해 그동안 국제대회에서도 '고의 패배'가 이뤄졌다.


제이 유 기자, ukopia.com
Copyright ⓒ 2006~2013 uKopia Inc.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한 네티즌의견 (총 0건)
Powered by Hotcourses Korea